함께 다이어트 하기 원하시는 분은 
"야야곰 다이어트" 밴드에 들어오세요.
http://band.us/@eatinghabits

 몇주전 부터 나는 아침 운동으로 걷기를 추가했다. 그동안 그럼 운동을 해 왔냐 ?  아니다. 그냥 걸어서 출근을 하는 정도였다. 거리는 2.7km로 대중교통을 이용해서 반은 걸어야 하는 교통이 불편한 직장이다 보니 걷는게 더 편하기 때문이다. 


사실 처음에는 2.7km도 뚱뚱한 몸으로 했었기 때문에 힘들었다. 그렇게 1년 7개월을 걸은 후 이젠 너무 익숙해진 거리라 운동효과도 없다 싶어서 시작한게 출퇴근시 운동장 트랙을 추가로 더 걸어주는거였다. 


그것도 한달 정도하니 지루해져서 요즘은 골목길 여기저기를 돌아서 출퇴근을 하고 있다. 한번 걸을때 마다. 약 6~7km정도 걸어주고 있다 시간은 60 ~80분 정도 소요된다. 


 집에서 한시간 일찍 나와서 걷고 있기 때문에 직장에 가면 너무 일찍일때가 많다. 그래서 중간에 운동기구에서 시간을 보내기도 한다. 


며칠전 부터는 직장 근처인 우이천변을 걷고 있다. 양쪽의 아파트가 있어서 아침 저녁으로 그늘이 있고 또 뚝방길로 올라가면 언제나 그늘있는 흙길이 있기 때문에 약 왕복 4km는 충분히 나오는 길이고 사계절 걷기에 충분한 조건인것 같다. 


2014:08:27 17:14:04


2014:08:27 17:14:57


2014:08:28 08:22:01


2014:08:28 08:22:07


2014:08:28 08:22:10


 아침에는 길을 왼쪽으로 잡으면 그늘이 지고 저녁에는 길을 오른쪽으로 잡으면 그늘이 진다. 


물론 중간 중간 굴곡이 있는 천변이라 살짝 햇빛을 피해야 하는 구간도 존재하지만 그 정도는 뭐 운동장 트랙에 비하면 천국이다. 


 사실 번동과 창동에 사는 사람들에게 우이천변은 걷기 운동하기에 최고의 장소인것 같다. 저녁이나 밤에 나가보면 사람 엄청 많다.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운동을 하나 싶을 정도로 말이다.


강북구와 도봉구가 양쪽으로 나누어져서 경쟁하듯 정비를 잘하고 있는 구간이기도 하다. 왼쪽이 도봉구이고 오른쪽이 강북구이다.  북서울 꿈의 숲 아랫쪽은 성북구 관할이다. 제일 정비를 잘하는 구는 도봉구이다.


 덕성여대부터 북서울 꿈의 숲까지 잘 정비된 자전거 길과 도보 길을 자랑한다. 중간에 화장실과 운동기구도 많은게 강북구나 성북구와 차이를 보인다. 


혹시 이 근처 사시는분들 중 뚱뚱하신분들 오늘 부터라도 천천히 걸어 보시면 어느날 살이 빠져 있을겁니다. 



 이때가 걷기 출퇴근 22개월차이고 체중이 약 77kg정도 나갈때다. 102kg에서 약 25kg 감량상태였다.

야야곰의 다이어트 기록 블로그는 http://yayagomdiet.tistory.com이다. 2015년 7월14일 지금도 다이어트 중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함께 다이어트 하기 원하시는 분은 
"야야곰 다이어트" 밴드에 들어오세요.
http://band.us/@eatinghabits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