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다이어트 하기 원하시는 분은 
"야야곰 다이어트" 밴드에 들어오세요.
http://band.us/@eatinghabits

제목 : 신입 사원과 고참 사원의 대화 / 신입왈 "제가 내려 놓을께요"

 새로 들어온 38살의 신입 여사원이 있다. 이제 3개월차다. 신입이라지만 20살 신입도 아니다.

 하루가 멀다하고 사고를 치는데 전혀 자신은 모른다. 몇번 불러서 지도를 해 보았지만 좀 처럼 변화가 없다.

 오늘 여자 왕고와 살짝 신경전이 있었다. 춥다고 왕고가 난방을 켜니 건조하다며 끄자고한다. 헐 당돌한것에 왕고가 밀렸다.
 산전수전의 왕고는  전혀 흔들림없었다.  그 정도는 예상한것이니 조용히 말했다. "공금으로 가습기 사와" 라고 응수했다.
 신입이 말했다 " 아닙니다. 제가 내려 놓을께요!!!" 난방기말고 히터면 좋은데 건조하지도 않고 하면서 응수했다.


왕고는 조용히 그냥 있었다. 제가 내려놓을께요! 의미는 괜찮습니다 제가 견디어 볼께요로 들었나 보다.

"제가 참을께요"

참 오래갈 말이다.

사실 창고에 전기히터 4개가 있다. 이 둘은 그걸 모른다.

사실  이 신입 며칠전 부서장인 나에게 조용히 좀 해달라고 했다. 자기 지금 머리 아프다고..,

전 직원 얼음되었고 신입 없을때 나에게 와서 제 왜 저러냐고 아주 웃긴다고 말들했다. 난 너무 웃음만 났다. "내가 떠들었어?" "그랬어?" ㅋㅋㅋㅋ

요즘 젊은 사람들 참 직장 생활 어찌 하려고 그러는지 모르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함께 다이어트 하기 원하시는 분은 
"야야곰 다이어트" 밴드에 들어오세요.
http://band.us/@eatinghabits

  1. 2017.11.13 15:23

    비밀댓글입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