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다이어트 하기 원하시는 분은 
"야야곰 다이어트" 밴드에 들어오세요.
http://band.us/@eatinghabits

혼자 점심 먹을 사정이여서 한식식당에 같다.
들어가자 마자 "몇분이세요?"라고 물어본다. "혼자요" 하니 죄송하지만 11시30분~12시30분 1인 손님 안 받는다고 한다.
1주일에 한번은 꼭가는 식당이다. 맛있어서 아니다. 한끼 빨리 해치우기 좋아서다.

 나이 50이 넘으니 이런것도 서운한것 같다.

 나가려하는데 먼저와 계신 할아버지가 같이 앉자고 하신다. "고맙습니다"하고 같이 않아 식사를 했다. 10분 먼저 온 1인 손님은 받은거다. 물론 자리는 텅텅 비어있었다.

 그래도 미안한 마음에 빨리 먹고 일어나려는데 두사람이 테이블 앞에 미리 와 있는거다.

 기가막혀서 줄서있던 손님 미리 들어오라한거다. 1분을 못 참고 말이다.

 결론은 이집 이젠 안 갈거다.

그냥 나갔어야했다. 더 더러운꼴 안 당하려면 말이다.

 한끼 안 먹어도 살고 사실 주변에 식당 많은데...,

할아버지의 친절을 외면할수 없었다. 하지만 마음은 그 친절보다 식당의 영업 방식에 더 화가난다.
 물론 다시는 그 식당 안 갈거다. 망하는곳은 다 이유가 있다.
오늘 같은 일 나만 당하는것 아닐거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함께 다이어트 하기 원하시는 분은 
"야야곰 다이어트" 밴드에 들어오세요.
http://band.us/@eatinghabits

">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