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다이어트 하기 원하시는 분은 
"야야곰 다이어트" 밴드에 들어오세요.
http://band.us/@eatinghabits

 내가 다니는 직장에 몇달전만 해도 밝고 명랑하고 싹싹하고 일 잘하는 여직원이 있었다. 하지만 알수 없는 분노를 이기지 못하고 결국 몇달전 사표를 던졌다. 

 그 분노의 이유는 지시하는 사람들의 무시와 겁박과 지나치게 착한 성격이였다. 속으로 참다 폭발한거다. 아니 정확하게 말하면 폭발 일보직전에 사표를 던진거다. 

 더러운 직장 하면서 말이다. 

 여기까지는 밝고 명랑한 여직원 첫번째 사람 이야기다.

 그리고 다시 밝고 명랑한 여직원 두번째가 새로 뽑았다.

 1주일을 근무했는데 10년 근무한것 같은 이 여직원은 장점은 대단한 친밀감... 그런데 불안하다. 

 이유는 첫번째 여직원과 마찬가지로 남에게 자기를 맞추는 성격인거다.  

 그리고 그녀의 경력이다. 

그동안 1년 미만의 경력들이 혹시나 한번에 다 보여주기식 남에 대한 지나친 배려가 아닐까 하고 말이다. 

 출발은 좋지만 쉽게 지칠수 있기 때문이다. 사실 난 이런 직장생활하는 하는 여자랑 살고 있다. 내 마누라도 이런 스타일이다. 도대체 1년을 다닌 직장이 없을 정도다.

 이미지 좋고 일 잘하지만 한달 지나면 직장 상사 욕하기 시작해서 두달째는 사표 던질 준비하고 사표 던진다. 겁박하고 사표 처리 안해주어야 1년 다닌다. 각종 이유를 만들어서 결국 1년 안에 사표 던진다. 

이미지에 너무 신경쓰는 스타일이다. 결국 이미지 더 나빠지기 전에 사표를 던지는 거다. 

물론 이런 경우는 다 월급 적고 감정노동이 심한 직장에서나 일어나는 일이다. 이 돈 받고 이렇게 살아야 하나 하는 생각이 들어서 일거다. 잘나가는 사람들은 이런것 모를거다.

어디가서 일해도 이 돈을 벌수 있다 할 정도의 월급에서 생기는 현상이다. 

 오늘도 사표를 준비하는 월급 막내들에게 조금만 더 참아 보라고 하고 싶다. 왜냐면 1년을 견딜 힘이 있으면 2년을 견디고 2년을 견디면 4년을 견딜수 있기 때문이다. 

그렇게 세월이 가면서 노하우도 생기고 자신감도 생기고 월급도 올라가는거다. 인생 뭐 없다. 특별한 기회 같은거 안온다. 

 그냥 건강하게 살려고 노력하면 멋진 인생되는거다. 스트레스를 주는 사람있으면 그사람 나갈때까지 다니겠다고 결심하고 "니가 나가나 내가 나가나 보자" 하고 견디면 되는거다. 보통은 젊은 사람이 이긴다. 

ㅋㅋㅋ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함께 다이어트 하기 원하시는 분은 
"야야곰 다이어트" 밴드에 들어오세요.
http://band.us/@eatinghabits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